몽골여행
이철집 Lee choul jib
몽골여행
기마 유목민 몽골 족이 대제국을 확장하면서 함께 이동한 것은 몽고 말( Mongolian Wild Horse)이라고 한다. 말은 전투력에서 강력한 자원 이면서도 훌륭한 이동수단 이며 식품 공급원 이기도 했다.
몽골의 지형 특성이 말이 질주하기에 너무 좋은 환경이라는 것을 그곳에 가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지금도 몽골 사람들은 남자는 물론 여자와 아이들까지 자연스럽게 말을 다루고 타는 것을 보면 이들이 얼마나 말과 밀접한 삶을 살아 왔는지 짐작 할 수 있다.

말을 타고 질주하는 여자는 몽골을 여행 할 때 가이드를 했던 '크세'라는 대학생으로 한국에서 1년간 유학을 한 부자 집 딸로 기억된다.
몽골에서는 Jeep로 초원을 이동 중에 거대한 말 무리를 가끔 만나게 된다.
말 무리를 촬영하고 싶다고 했더니 기꺼이 목동에게 가서 협조를 얻고 몇 장의 사진을 찍게 되는 기회를 얻었다.
말을 탈수 있냐는 물음에? 말 부츠 같은 도구도 없이 즉시 목동의 말을 타며 질주한다.
와~ 탄성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었다.

나는 또 다른 말을 타는 어린 여자를 만나는 순간이 기억난다.
약 100마리 이상의 거대한 말 무리를 아가씨 혼자서 몰고 다니고 있었다.
말에서 내려 이방인인 나를 바라보는 호기심에 가득한 눈 빛을 파인더로 보는 순간이 지금도 생생하다.

외관상으로만 보면 한국인과 몽골인은 구별하기 힘들다. 특히 한국말을 잘 하는 몽골인은 정말 한국인하고 구분이 어렵다.
울란바토르 외곽에 살고 있는 아이들을 맏났는데 얼핏 보면 토종 한국인 어린이로 보여진다. 아마 이 아이도 푸른 몽고 반점이 있을 것이다.
이민화씨의 몽고리안 네트워크를 보면 한국인 기질적으로 유목민의 기질이 많고 여러 증거들은 몽고리안의 한 혈통 일 것이라고 기술한다.
또한 디지털 유목민의 증거를 한국의 스마트 폰 산업과 연결 짓고 있다....공감 한다.

끝없는 대초원과 광대한 호수, 산과 사막 지대까지 몽골은 다양한 자연환경이 그대로 펼쳐있는 땅이다.
몽골의 일출과 일몰은 지역 마다 또한 계절과 날씨에 따라서 다른 광경을 연출한다.
대초원에서 맞이한 장면들은 새로운 감동으로 깊게 남아 있다.

나는 숨막힐 듯 압도하던 몽골의 장관들을 사진의 언어로 얼마나 표현 했을까?
이전글이 없습니다. 슬픈마을
No Title Date
2 슬픈마을 2014-11-05
몽골여행 2013-03-21
소개/연혁/입회신청
전국지회/회원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강재구 kang jae gu
권정열 Kwoun Joung Yeoul
김기훈 Kim Ki Hoon
김완기 Kim wanki
김인경 kim in kyung
김재헌 Kim jaeheon
김종범 Kim Jong Beom
김태은 Kim taeeun
김평기 kim pyoung ki
김필연 kim pilyeon
김호영 Kim, Ho Young
문용백 Moon yongbaek
박재홍 Park jae hong
박태균 Park taekyoon
박태정 Taejung, Park
백지현 BAEK JI HYUN
신명숙 Shin Myeong-Sook
신현순 Shin Hyun Soon
안장헌 Ahn jangheon
유재연 Ryu jea youn
이경자 LEE KYUNG JA
이동준 LEE DONG JOON
이상태 LEE SANGTAE
이승진 lee seung jin
이정훈 LEE JUNG HOON
이철집 Lee choul jib
전부순 Jeon boosoon
정건영 Chung gunyoung
진영갑 Jin young gab
최병호 Choi Byeongho
최진연 Choi jin yeun
함길수 Ham kilsoo
허애영 Her aeyoung
next
작가갤러리 회원갤러리
교육일정 공지/신청
문서자료
정기촬영 공지/신청
작가소개
http://www.flickr.com/tongrolee